협업툴 잔디, 글로벌 급성장 두드려져

업무용 협업툴 잔디(JANDI)를 공급하고 있는 토스랩(대표: 김대현)은 지난 27일 잔디 사용자의 약 16%가 해외에서 발생했으며 신규 고객의 20%가 해외로부터 유입되었다고 글로벌 사업 성과를 발표했다.

가장 많은 해외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대만에서 잔디는 1위 협업툴(구글플레이 기준)로 자리 잡았으며, 베트남에서는 신규 유료 고객이 자연 유입되었다. 또한 재택근무 필요성이 증가하면서 63개국에 위치한 글로벌 기업이 잔디를 선택하는 등, 각국의 소요가 빠르게 늘어 아랍에미리트(UAE)의 Netaq사, 싱가포르 Rochade사와 추가 파트너 협력도 체결했다. 

일본에서도 현재 기준 누적 600개 기업이 잔디를 활용하고 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개인용 메신저를 업무에 활용함으로써 발생하는 부작용, 즉 일과 사생활의 분리가 모호하여 이를 해결하는 업무용 협업툴 도입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이며,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협업툴 도입이 가속화되었다. 

잔디는 한국어 외에도 영어, 중국어, 일어, 베트남어, 아랍어(예정)를 지원하고, 각 국가권에 제공되는 시스템 연동, 조직도, 이모티콘 및 현지통화 결제를 지원하는 등 철저하게 현지화 되어있다. 더불어 대만, 일본, 말레이시아, 아랍에미리트에 있는 토스랩 법인 및 지사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고객 수요에 발 빠르게 대응했다. 

또한 안정적인 인프라도 글로벌 비즈니스 성장 요인 중 하나이다. 잔디는 2015년부터 아마존웹서비스(AWS)를 통해 확장형 글로벌 인프라를 구축하고 관리함으로써 안정적인 글로벌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AWS Multi-AZ(Availability Zone)을 통하여 혹시 모를 재해에 대비해 고가용성과 서비스 연속성 및 안전성을 확보했으며, 탄력적인 AWS 서버 운영(AWS Auto Scaling)으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트래픽 급증에도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토스랩 김대현 대표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경험한 올해부터 아시아에도 협업툴 도입이 급물살을 탈 것이며, 창업부터 아시아 시장을 타깃 하여 준비된 잔디가 K-협업툴로 적시에 글로벌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잔디는 아워홈, 게임빌컴투스, 코스맥스, 넥센타이어 등과 같이 해외 오피스 및 현지 파트너와 협업하는 국내 대기업에 전사 도입되어 기업의 글로벌 비즈니스 활동에 활용되고 있다. 

관련기사 링크 : 아시아의 잔디 “쑥쑥 자란다”

Check Also

틸론, 원격근무시스템 무상지원

최근 빠른 속도로 확산되는 신종 코로나19로 인해 기업의 비지니스가 마비되어서는 안됩니다.틸론은 데스크톱 가상화 기반 원격근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